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스포츠] 윤빛가람 곧 한국행,병역필 후 연변팀귀환 전망

먹고살자 

“윤빛가람에게 에이전트를 통해 원하는 팀을 알아보라고 했다. 많이 뛰고 마음 편하게 운동할 수 있는 팀이였으면 좋겠다.”

 

6일, 한국 련합뉴스는 연변팀 박태하감독이 전화통화에서 윤빛가람선수(27세)의 한국행과 관련해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는 팀'을 선택했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1999774196_eAOr52uE_8637d7eb736d7c6ceb30572283a3f9165c8e1043.640

 

윤빛가람선수는 연변팀을 대표해 오는 17일 하남건업팀전, 24일 상해신화팀전 두 경기를 마치고 나서 병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내 무대로 잠시 복귀할 예정이다. 군 팀인 상주상무나 경찰 팀인 무궁화 입단 전에 잠시 K리그 클래식(1부리그) 구단에서 일정 기간 뛸 가능성이 크다.

 

다가오는 19일에 열리는 여름철 이적시장서 연변팀이 원하는 장신 공격수 김신욱의 소속팀인 전북현대나 전력 보강을 원하는 FC서울, 울산현대 등 팀들이 윤빛가람선수의 행선지로 꼽힌다.

 

윤빛가람선수는 연변팀과 계약이 3년 정도 남아있지만 일단 병역 문제를 해결해야 해서 불가피하게 한국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며 임대 방식으로 뛰게 될 것으로 보인다.연변일보 리병천 기자

 

윤빛가람, 전북 임대 이적 유력… 양측 협상 예정

  

 

1999774196_QC8IRGT2_2bf5dac829f165ce70d262d97c22138a0495b7c6.640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국내 복귀를 준비하고 있는 윤빛가람(27, 옌볜 푸더)의 행선지는 전북 현대가 될 전망이다. 

 

축구계 사정을 아는 한 관계자는 “전북 최강희 감독이 윤빛가람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 수일 내로 양측이 만나서 임대료, 연봉 등 윤빛가람의 이적과 관련한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전했다. 

 

윤빛가람은 현재 중국 슈퍼리그 옌볜에서 활약 중이다. 그는 지난 3일 광저우 에버그란데와의 12라운드 경기에서 프리킥으로 골을 넣는 등 변함 없이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병역 문제 때문에 급히 국내로 돌아와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축구선수가 병역을 해결하려면 상주 상무나 아산 무궁화에 입단해야 한다. 두 팀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6개월 이상 국내 소속팀에서 뛰어야 한다. 이로 인해 해외에서 활약하던 선수들이 병역을 위해 국내로 유턴하고 있다. 

 

윤빛가람은 옌볜과 아직 3년 계약이 남아있다. 그렇기 때문에 6개월 임대로 K리그 팀에서 뛴 뒤 상주나 아산에서 군생활을 하고 옌볜으로 다시 돌아가는 계획을 세웠다. 

 

윤빛가람의 상황을 접한 전북은 영입을 위한 움직임을 시작했다. 윤빛가람이 가세하면 기존의 김보경, 이재성에 또 하나의 패스 마스터가 생긴다. 오른발 키커가 상대적으로 약한 점도 보완하며 강력한 미드필더진을 구축 할 수 있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 우승을 노리는 전북으로서는 올 여름 강력한 무기를 장착하게 된다. 

 

하지만 한 가지 변수가 남아있다. 울산 현대도 윤빛가람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 윤빛가람과 전북이 금전적인 부분에서 이견을 보이거나 울산이 더 큰 제안을 할 경우, 윤빛가람의 행선지는 바뀔 수 있다.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