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경제] 한국감정원, 베트남 지가공시 시범사업 착수

먹고살자 
[아이뉴스24 김두탁기자] 한국감정원(원장직무대행 변성렬)은 지난 1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지가산정 역량강화 및 지가정보 시스템 개선사업(베트남 지가공시 시범사업) 착수보고 및 컨설테이션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KOICA ODA 자금 약 900만 달러 규모의 국제협력사업으로 국내 민간 IT업체와 공동 수주해 우리나라 공시지가제도를 베트남 사회적 환경에 맞게 변형하여 맞춤형 지가산정제도를 만드는 사업이다.

989171913_XFyRL9nP_66c1cb11329ec6412b4ca5d682401784854e2104.jpg


2018년까지 베트남 4개성(빈푹, 박닌, 다낭, 퀀터)을 대상으로 지가산정방법 및 모형개발, 지가정보 및 시스템 구축, 지가 전문 인력 교육 및 연수 등을 수행하며, 향후 베트남 정부는 EDCF, 월드뱅크 자금 등 약 2천만 달러를 조달해 베트남 63개성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베트남은 2013년 토지법 개정 이후 체계화된 토지가격 공시제도의 필요성이 국가적 과제로 떠올랐으며, 우리나라의 선진화된 기법과 시스템을 전수받기를 희망하고 있다.

이날 착수보고회 및 워크숍에서는 변성렬 한국감정원 원장직무대행을 비롯해 KOICA 베트남 사무소 소장, 국토교통부, 수출입은행, 월드뱅크 실무진 등 양 국가의 부동산 전문가 약 100여명이 참석했고, 베트남 자원환경부 장관 등 정부부처 실무진 등도 참석했다.

착수보고회에 참석한 국내 전문가들과 베트남 토지관리 실무자들은 열띤 토론을 통해 이번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방안 및 향후 베트남 지가산정체계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변성렬 원장직무대행은 "한국의 지가산정 및 토지가격정보시스템 분야의 성과를 적극적으로 공유해 베트남의 부동산 전문인력 양성과 선진화된 부동산관리를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도 한국감정원은 해외시장 개척과 공공·민간 기업의 일자리 창출, 동반성장 등을 주도해 국민경제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감정원은 이번 베트남 사업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지역 부동산시장관리, 피지 지가산정시스템 구축, 아세안 부동산가격평가 연구 등 다양한 과업도 추진 중에 있다.

김두탁기자 kdt@inews24.com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