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경제] 중국 "올해 중미 무역전쟁 없을것."

먹고살자 
989171913_23URCyIQ_f397d1f6692d03124051e1eadf481589eee8fcc4.jpg

20일, 싱가포르 련합조보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 부부장을 지낸 위건국(魏建国)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 부리사장은 "중미간 경제무역대화 시스템과 무역불균형 해소를 위한 100일 계획이 올해 무역전쟁이 발발할수 없는 큰 리유 가운데의 하나"라고 말했다. 
위건국 부리사장은 또 다른 리유로 중미 량국 경제의 높은 상호의존도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뉴욕과 아이오와주에서 열린 중미간 고위급 경제무역 대화에 참석하고 돌아온지 이틀만에 기자브리핑을 하고 이같은 협상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산 항공기와 대두(大豆)의 최대 수출시장이고 미국산 자동차, 집적회로(IC), 면화 등 2대 시장으로서 미국이 올해 유럽을 대체해 중국의 최대 무역상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미간 100일 계획 협상에 따라 21일 미국산 소고기가 상해에 첫발을 딛는것은 중미의 무역공조가 거둔 조기 성과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습근평 국가주석은 지난 4월 6∼7일 정상회담에서 중미 무역과 투자불균형 해소를 위한 100일 계획을 마련키로 한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지난달 12일 미국산 소고기 수입재개 등 10개 항목을 조기에 실행하고 100일 계획이 마무리되는 다음달 16일부터 미국에서 천연가스, 카드, 신용평가 서비스 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그는 "올초 무역 전운이 고조될 당시만 해도 불확정적 요인이 많았다"면서 "최선의 대책은 소통과 련계를 강화하고 총력을 다해 중국의 의사를 다각도로 신속하고 투명하게 미국에 알려주는것이였고 미국도 이를 원했다"고 강조했다. 
함께 협상에 참여한 조진평(赵晋平)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대외경제부 부장도 미국도 보호무역주의가 자국 경제에 위해가 된다는 점을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이 강력한 보호무역주의 정책을 취할 경우 전세계 무역이 1.3% 하락하고 미국 국내총생산(GDP)도 0.2% 감소할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미국으로부터 더 많이 수출할수 있는 제품으로 유제품, 귀리, 옥수수, 돼지고기 등을 들었다. 그는 "미국인들이 먹지 않는 돼지 내장이나 닭발도 중국에 수출할수 있을것"이라며 롱담을 섞어 말했다. 
연변일보넷/외신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