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정치] 주호영 "文대통령 앞날 걱정…김상곤·송영무 거취 정리하라"

먹고살자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 부적격자들의 자진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진실로 문재인 대통령의 앞날이 걱정"이라며 "이런 사람들을 던져놓고 협치하자고 해서는 안 되고, 빨리 처리하길 바란다"며 각종 의혹이 제기된 후보자들의 조속한 거취 정리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인사청문회를 보면 실망스럽고 화가 난다"며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장관이 될 능력이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에 대해서도 "연구윤리를 관장하는 사람인데 논문 표절이 있으면 안된다"며 "골라도 이런 사람만 골랐나 싶고, 코드 인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송 후보자와 김 후보자는 더 이상 명예훼손을 당하지 말고 그나마 남은 명예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조금 있다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보자고 해서 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회동이 있다"며 "여당 원내대표는 협조를 요청할 게 아니라, 이런 사람들을 정리하라고 청와대에 요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당이 청와대 뒤치다꺼리에 바쁘면 (어떻게 되는지) 그 말로를 다 보지 않았느냐"고도 했다.

    kyunghee@yna.co.kr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