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정치] 日, 한중일정상회의 11~12월 추진…中과 정상회담 무산 우려

먹고살자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7월 개최가 무산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올해 11~12월 중 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30일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일본 정부가 한중일 정상회의의 7월말 개최가 중국측의 난색 표명으로 어려워졌다며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가 끝난 뒤인 11월 혹은 12월에 회의를 개최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다음달 7~8일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각각 만나 3국간 회의 성사에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중국 공산당 당대회는 5년에 한번 개최되는 중요 이벤트로, 올해는 10월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뒤 일본에서 개최될 차례다. 이 회의는 그동안 중국측이 개최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여 열리지 못했다. 또 작년 연말 이후 한국 국내 정국의 혼란도 회의 개최가 미뤄진 이유라는 분석도 많다. 

    일본 언론들은 7월말 개최가 무산된 것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악화한 한중관계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중국측이 회의 성사에 적극적이지 않은 것이 회의의 조기 개최가 어렵게된 원인이라는 분석도 적지 않다. 

    일본은 한중일 정상회의를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지렛대로 활용할 의도를 갖고 회의 개최를 서두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원래 7월 한중일 정상회의를 성사시킨 뒤 자신이 내년 상반기 중국을 방문하고 하반기에는 시진핑 주석이 일본을 답방하는 구상을 그렸지만, 첫 단추인 3국간 정상회담 개최가 여의치 않자 큰 그림이 어그러질까 걱정하고 있다. 

    북한 문제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갈등 등과 관련해 중국과의 관계 회복이 중요한 상황에서 중국과 일본에서 각각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개최해 외교에서의 리더십을 강조할 계획이다. 

    외무성 관계자는 요미우리신문에 "이 타이밍에 개최가 어긋난 것은 아프다. 가을 이후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앞으로 (중일) 정상간 상호왕래 스케쥴을 다시 정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3659265452_LzXblUTv_004490b933ec946e6a5f46ac8466a5c0dc90c8f2.jpeg



    bkkim@yna.co.kr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