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정치경제] 초파리, 촉각구조 사람과 비슷

사노라면 
15102700926967.jpg

인간과 초파리의 신경회로 구조가 거의 같은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동경대학 특임교수는 초파리의 촉각구조가 사람과 거의 같다는 연구결과를 3일 자 미국 과학지 《사이언스》에 발표했다고 마이니찌(每日)신문이 전했다.

선행 연구에서 초파리의 시각, 청각, 후각, 미각이 인간과 비슷하다는 사실은 밝혀졌지만 촉각까지 같은 사실이 밝혀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초파리는 ‘오감’ 구조가 모두 인간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활동하면 빛을 내는 형광단백질을 초파리의 뇌와 말초신경에 집어넣어 신경회로의 구조를 조사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 방법을 리용해 촉각을 조사한 결과 온도와 통증을 느끼는 신경외에 몸털 등을 느끼는 신경 등이 배에서부터 등에 걸쳐 순서대로 층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간의 체내에는 같은 신경의 배렬이 초파리와는 반대로 등에서부터 배에 걸쳐 형성돼있지만 사람과 초파리는 등 부분과 배 부분이 거꾸로이기 때문에 신경조직 배렬로는 마찬가지인 셈이다.

인간의 조상과 초파리의 조상은 6억년 이상 전에 갈라진 것으로 알려졌지만 화석이 남아있지 않아 공동조상이 어떤 생물이였는지는 규명되지 않았다.

연구팀의 이토게이 교수는 “인간과 초파리의 공동조상은 당시로서는 어느 정도 고등 뇌를 갖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종합


[출처 : 경제-연변일보]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