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정치경제] 자률주행 차량 공공도로에 입성

사노라면 
1510270101463.jpg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자률주행차 부문 웨이모가 운전석에 사람이 앉지 않는 완전 자률주행 차량을 처음으로 공공도로에서 선보였다.

웨이모는 7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웨이모의 자률주행차인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 일부가 완전 자률 모드에서 작동할 수 있게 됐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더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완전 자률주행 차량을 추가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웨이모는 “운전자 없는 차량이 승객을 출퇴근시키거나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웨이모는 지난 4월부터 피닉스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자률주행 서비스를 시범 운행했다. 그러나 이 시범 운행에는 자률주행차의 오작동을 제어하는 우버 직원이 운전석에 앉아 있었다.

초기 몇 달 동안은 차량 뒤좌석에 직원이 동승해 '비상사태'에 차를 멈추게 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후에는 직원도 태우지 않고 완전 자률주행 택시로 운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웨이모 측은 몇 대의 승용차가 완전 자률주행 모드로 서비스하게 될지, 또 승객이 지불하게 될 서비스 비용은 얼마가 될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 종합


[출처 : 경제-연변일보]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