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신형 농촌합작의료 개인 납부비용 왜 해마다 늘어?

사노라면 

“왜 신형 농촌합작의료 개인 납부비용이 해마다 늘어나는가?”의 질문에 국가위생계획출산위원회에서는 6일 다음과 같이 답변했다.

농촌주민이 의료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점차적으로 방출됨에 따라 신농촌합작의료 자금조달 수준이 시범 초기의 매년 30원으로부터 점차적으로 제고되여 2017년에 630원에 이르렀다. 그중 정부의 보조금이 20원으로부터 450원으로 제고되고 개인 납부비용이 10원으로부터 180원으로 제고되였다.

신형 농촌합작의료 제도는 정부에서 조직, 인도하고 농민이 자원적으로 참가하며 개인, 집체와 정부 여러측에서 자금을 조달한 농촌기본의료 보장제도이다. 자금조달의 주요원천은 재정보조와 농민 개인의 납부비용이다. 그중 중앙재정에서 보조하는 신형 농촌합작의료기금 년도 자금조달 총액의 실제비률은 약 70%에서 80%이다.

일부 빈곤인구가 신형 농촌합작의료에 참가하는 비용을 납부할 능력이 없는 상황에서 국가는 동시에 의료구제제도를 건립했는데 의료구제표준에 부합되는 빈곤인구는 의료구제기금에서 개입 참가비용을 지불하고 동시에 신형 농촌합작의료를 통해 결산한 후에도 의연히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의료비용부분에 대해 후원한다.

인민넷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