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힙합 가수 TV 출연 금지령…“저속하고 음란한 문화”

사노라면 
15168515476846.jpg

방송감독기관인 국가광전총국(国家广电总局)은 각 방송사에 힙합 가수와 팔에 문신이 새겨진 연예인의 출연을 금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23일, 신화통신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국가광전총국은 지난 19일 “저속하고 불건전한 문화를 TV프로그램에서 취급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정부는 이밖에도 ▲사회적 스캔들을 일으키는 연예인 ▲도덕성이 떨어지는 연예인 ▲저속한 연예인 ▲사상수준이 낮은 연예인 등 출연금지기준을 추가로 제시했다.

15168515489733.jpg

정부가 ‘힙합 금지령’을 내린 결정적인 계기는 ‘PG One’이라는 예명을 쓰는 힙합 가수 왕호(王昊)가 최근 유명세를 타면서부터이다. 왕호의 대중적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그의 노래가 소셜미디어에서 자주 거론되던 와중에 그가 2015년 발매한 노래 ‘크리스마스’의 가사가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것이다.
실제로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녀성이 자신의 집에 와서 돈냄새를 맡는다’, ‘마세라티(고급차)를 타면 모두 내 바비돌(인형)이 된다’는 등 표현이 담겨있다. 중국정부는 이 노래의 가사가 약물사용을 권장하고 녀성을 경멸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왕호는 “초기 힙합과 흑인문화의 영향을 받은 결과”라면서 “정부와 대중의 감시활동을 감사한다”는 립장을 내놨다.
국내 방송에서 힙합 가수가 등장한 것은 지난해 여름 한국의 ‘쇼미더머니’를 모방해 만든 ‘랩오브차이나’가 전파를 타면서부터이다. 그러나 국내의 주요 매체는 ‘랩오브차이나’ 등 힙합 가수의 방송활동을 ‘저속하다’고 여러차례 지적해왔다.

15168515500939.jpg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