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연변대학 국제 영향력 끊임없이 확대

사노라면 
15239488377116.jpg


211프로젝트’ 대학에 이어 일류학과 건설대학으로 선정된 연변대학은 년초에 이미 ‘일류학과 건설대학 건설방안’을 내오고 지금 제반 사업을 힘차게 내밀고 있다.


국가로부터 세계 일류학과 건설학과로 선정된 연변대학의 외국언어문학학과는 박사학위 수여권 1급 학과이며 국가 중점학과, 길림성 중점학과이다. 연변대학이 외국언어문학학과를 선두로 일류학과 건설의 발걸음을 자신감 있게 내디딜 수 있은데는 외국언어문학학과의 기왕의 우세와 특색, 중대한 성과가 큰 힘을 실어주는외에 이로 인해 끊임없이 향상된 국제 영향력을 론하지 않을수 없다.


연변대학은 최근년간 고차원의 국제 학술교류 무대를 힘써 구축했다.


연변대학의 외국언어문학과는 지리적 우세와 국제 학술 영향을 발휘하여 한국, 조선, 일본, 로씨야 등 나라의 관련 대학교, 과학연구기구 및 학술단체들과 고차원, 다 령역의 학술교류를 진행했다. 최근 5년간만 해도 연변대학은 외국언어문학학과를 둘러싸고 ‘한중 문화산업 교류 현황 포럼’, ‘조선민족 리산과 소통 포럼’, ‘남북 언어 규범화 국제 학술회의’ 등 국제학술회의를 35차 진행하고 10여개 나라의 300여명 학자들이 찾아와서 교류 협력했다.


연변대학은 최근년간 광범위한 국제 교류 협력을 펼쳤다.


연변대학 외국언어문학학과는 지역과 학술 우세를 발휘하여 조선, 한국, 일본 등 국외의 대학, 과학연구기구들과 국제협력 연구를 펼쳤다. 최근 5년간 국제 횡적인 대상 14가지 과제를 선정 연구하고 139만원의 경비를 취득했으며 국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학술간행물에 97편의 론문을 발표하고 국외에서 24부의 저작을 출판했다. 76명이 초청을 받고 국외의 대학교, 과학연구소에 가 학술교류와 협력을 펼쳤고 30여명의 학자가 연변대학을 방문했다.


연변대학은 최근년간 동북아 국제인재 양성기지로 거듭났다.


연변대학의 외국언어문학학과는 지리적인 문화, 동북아 언어문학문화 연구령역의 우세를 발휘하여 전 세계를 향해 인재양성 플랫폼을 개방하고 ‘인문 조선-한국학 연구생 포럼’ 등 고차원의 연구생 포럼을 주최했다. 최근 5년간 한국, 일본, 조선 등 나라에서 온 류학생 100여명을 양성했는가 하면 단기적으로 중국문화를 배우러 온 류학생이 300명을 넘어서 인재양성의 국제화를 가속화했다.


김일복 기자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