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속보 > 뉴스속보
뉴스속보

 

 

[연예/娱乐] 정우성 "과거 조인성에 무관심, 선배로서 미안했다

중국정보 
배우 정우성이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을 통해 후배 조인성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정우성은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더 킹' 관련 인터뷰에서 "조인성은 내 작품들을 보며 동경해 배우가 됐고 나와 같은 소속사에 몸 담았던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가 god 4집의 세 곡을 엮은 뮤직비디오를 연출하면서 감독과 배우로 처음 만났었던 적이 있었다"며 "그간 동료 의식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살았는데 조인성에게 얼마나 관심을 갖고 있었는지 돌이켜 보면 미안할 정도로 (관심이) 없었더라"고 털어놨다.


또 정우성은 "동종 업계 선후배로서 나눔이 있어야 했는데 관심이 없었다는 부끄러움과 미안함이 있었다"며 "'더 킹'을 통해 조인성이 선배인 내게 무언가 얻을 게 있으면 가져가길 바랐다. 촬영 현장에서 의젓한 조인성의 모습을 보면서 더 멋진 선배가 돼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고백했다.

정우성은 후배들을 챙기는 이유에 대해 "후배들을 돌아보겠다는 것 보다는 선배로서 갖고 있는 경험을 어떻게 나눌까 고민하는 것"이라며 "일방적인 경험 전수가 아니라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자 한다. 조인성이 '더 킹'에 먼저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그간 못했던 이야기도 나누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래 내 촬영분이 없는 날에도 촬영장에 자주 나가는데 '더 킹' 때는 더 나갔던 편이었다"며 "촬영장에 나가는 것만으로도 조인성 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들과도 팀워크와 신뢰를 쌓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 때문에 촬영장에 계속 나갔다. 앞으로도 계속 촬영장에 갈 생각"이라고 전했다.

한편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 분)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 분)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 등이 출연한다.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물은 회원작성과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정보의 진실여부는 조선족 정모와 전혀 관련이 없읍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댓글반응 1
박룡호   
희망은 어떤 상황에서도 필요하다. - 사무엘 존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