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좋 은 글
좋 은 글

[건강생활] 술이 센 사람 vs 약한 사람, 누가 간암에 많이 걸릴까?

모래알 

술이 센 사람 vs 약한 사람, 누가 간암에 많이 걸릴까?

 

술이 세면 간이 더 튼튼하다?

술이 센 사람은 간이 더 튼튼한 것으로 여겨져 같은 양을 마셔도 간에 덜 해롭다거나 간경변증, 간암 같은 질환으로 진행될 확률이 적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전혀 근거 없는 말입니다. 술이 간에 미치는 영향은 음주량과 기간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2단계에 걸친 술 대사과정

술이 우리 몸에서 대사되기 위해서는 알코올을 독성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로 변화시키는 첫 번째 단계와 이 아세트알데히드를 무독성의 초산으로 변화시키는 두 번째 단계를 거쳐야합니다. 

 

얼굴 쉽게 붉어지면 분해효소 부족

두 번째 단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아세트알데히드 탈수소효소’라는 알코올분해효소입니다. 음주 후 얼굴이 쉽게 붉어지는 사람은 이 효소가 결핍돼 알코올이 원활하게 분해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술 적게 마시거나 안 먹는 것만이 해결책

이는 선천적이기 때문에 고칠 방법이 없습니다. 술을 적게 마시거나 마시지 않는 것만이 해결책입니다. 간혹 “술도 마시다보면 주량이 는다”며 음주를 부추기는 사람이 있는데 일정부분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결국 효소생성능력에 제동이 걸립니다.

 

술 세다고 간 튼튼한 것은 아냐 

술이 세다는 것은 단지 알코올분해효소가 많은 것일 뿐 간이 튼튼해서가 아닙니다. 통상 술이 약한 사람은 간에 알코올분해효소가 적어 적은 양을 마셔도 숙취가 심해져 술을 멀리 하게 되지만 술이 센 사람은 건강을 과신해 더 많이 마시게 됩니다. 

 

술 많이, 자주, 오래 마실수록 간 손상 커져

술로 인한 간 손상은 음주량에 비례하기 때문에 술이 세다고 해서 술을 많이 마시면 알코올섭취량이 많아져 장기손상확률이 높습니다. 술을 많이, 자주, 오래 마실수록 간 손상은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술 센 사람, 오히려 간암위험 더 높아

술이 세다고 많이 마시는 사람은 한 번에 많이 마시기 때문에 오히려 간암위험이 더 높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하루 40~80g의 술을 10년 동안 마신 사람은 알코올성 간질환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전문가들은 갈대는 바람에 따라 흔들리기 때문에 꺾일 확률이 낮지만 두꺼운 나무는 버티다가 한 번에 쓰러진다는 비유를 통해 술이 센 사람에게 간암의 위험에 대해 경고하곤 합니다. 

 

간암발생위험, 음주량·음주기간이 좌우

결론적으로 술로 인한 간 손상은 술이 센지 약한지의 문제가 아니라 알코올섭취량과 음주기간에 좌우됩니다. 술이 세든 약하든 술로 인한 간 손상, 특히 간암발생확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지나친 음주, 습관적 음주를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본 사이트内 모든 게시글은 회원자발 등록 혹은 인터넷 자동수집 정보입니다. 조선족 정모 의지와 전혀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Facebook KakaoStory GooglePlus Twitter
네이버블로그에 공유
 Lv.13 모래알  관리자
47,776 (7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반응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