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포(白圃) 서일

백포(白圃) 서일

본관은 이천(利川). 함경북도 경원 출신. 본명은 서기학(徐夔學), 호는 백포(白圃)


1881년(高宗 18년) 2월 26일 함경북도 경원군 안농면 금희동 농가에서 태어났습니다. 원래 이름은 기학이라 했는데, 나중에 일로 바꾸었다고 합니다. 18세까지 향리의 서당에서 한학을 배우다가 신학문에 뜻을 두고 경성에 있던 성일(成一)사범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이로부터 후학을 기르는데 전념한 것으로 보이나 자세한 기록이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서일 선생에 대한 기록 자체가 많이 남아있지 않은데요. 그 점이 안타깝습니다. 서일선생의 이후 행보를 보아, 그 당시에도 식민지 젊은이들의 의(意)와 기(氣)를 살리는데 앞장섰으리라 추정됩니다.


그러나 20대 청춘과 함께 찾아온 망국의 기운이 선생의 삶을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서일선생은 스물다섯이 되던 해, 을사늑약이 늑결되었고 서른에는 경술국치를 겪어야 했습니다. 


당시, 조국의 광복을 위해서는 교육만이 살길이라고 생각한 선지자들이 생겨나면서 국내와 만주 등지에서는 사범학교 설립이 급증했습니다. 서일 선생도, 교육만이 살길이라 여겼지만 교육만으로는 부족하다는 한계를 느꼈습니다. 망명 이후 선생이 교육에 정신(大倧敎)과 힘(무장투쟁)을 더했다는 사실이 그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1902년 봄에 경성함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고향에서 10년 간 교편을 잡다가 1911년 봄에 가족과 함께 두만강을 건너 연변의 왕청현 덕원리에 자리를 잡았다.


덕원리에 자리를잡은후 서일은 명동학교를 꾸리고 대종교에 가입하며 1911년 7월 21일, 대종교 제1세 교주 라철이 포교활동차 화룡현 청파호에 온 후 모처럼 라철교주를 찾아 가르침을 받는다. 


1911년 두만강을 넘어오는 의병의 잔류병력을 규합하여 중광단(重匡團)을 조직하고 단장에 취임하였다. 여기에서 그는 무력에 의한 투쟁보다는 청년동지들에 대한 민족정신과 한학을 가르쳐 정신교육에 치중하는 한편, 교육에도 뜻을 두어 간도지방에 명동중학교(明東中學校)를 설립하고 교육사업에 종사하였다.


1912년 대종교(大倧敎)에 입교하여 교리의 연구와 포교활동에 주력하였으며, 1916년 총본사(總本司) 전강(典講)이 되어 활동한 결과, 나철(羅喆)의 교통(敎統) 계승자의 물망에 올라 사교(司敎)로 초승(超陞)되고 영선(靈選)에까지 올랐다.


1917년 대종교 총본사를 만주 화룡현(和龍縣)으로 옮겨 만주와 노령(露領)의 동포에게까지 포교활동을 전개하였다. 1918년 여준(呂準)·유동열(柳東說)·김동삼(金東三)·김좌진(金佐鎭) 등과 무오독립선언(戊午獨立宣言)을 발표함으로써 만주에서의 독립운동에 활기를 불어넣었고, 이듬해 중광단을 토대로 군사적 행동을 위해 계화(桂和) 등과 정의단(正義團)을 조직하였다.


1919년 대종교 2세교주인 무원종사(茂園宗師) 김헌(金獻)이 그에게 교통을 전수하려고 하였으나 독립군 양성과 일제에 대한 무력항쟁에 힘을 기울이기 위해 교통의 인수를 5년 뒤로 미루었다.


같은 해 8월현천묵(玄天默)·김좌진·계화 등과 함께 정의단을 개편하여 군정부(軍政府)로 만들고, 12월에는 다시 한 민족에게 두 개의 정부가 있을 수 없다 하여, 이것을 토대로 북로군정서(北路軍政署)로 개편하면서 총재에 취임하였다.


또한 틈틈이 대종교의 교리를 연구하며 수도에 힘써 교리를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저술에도 힘을 기울이며 포교활동도 하였다.


군정서는 각처에 정보연락망을 구축하고 대종교 신도들의 헌금과 함경도민이 마련해준 군자금을 바탕으로 하여 정규병력 1,500명으로 지방치안을 유지하고 신병모집과 무기수입을 담당하였다.


또한 왕청현 십리평(十里坪)에 사관양성소(士官養成所)를 세워 중견사관을 길러내고, 각지에 야간강습소와 소학교를 설립하여 육영사업에도 힘을 기울였다.


1920년김좌진과 함께 청산리전투(靑山里戰鬪)에서 일본 정규군을 크게 무찔렀고 병력을 북만(北滿) 밀산현(密山縣)으로 이동시켰다. 이듬해 일본군의 만주 출병으로 인해 밀산현으로 들어온 안무(安武)의 국민회군(國民會軍), 최진동(崔振東)의 도독부군(都督府軍) 및 의군부(義軍府), 광복단(光復團) 등 여러 독립군단을 통합하여 대한독립군단(大韓獨立軍團)을 조직하고 총재가 되었다.


1921년 6월 27일 자유시 수비대 29연대, 2군단 기병대대, 라키친 저격연대가 동원되어 사할린 부대에 대한 무장해제에 들어갔다.


그러나 러시아 군인과 항일무장독립군 부대원 사이 의사소통을 할 수 없었고 러시아 군인은 사할린 부대를 구분할 수 없었다. 동원된 러시아 부대는 무장을 한 항일무장독립군에 대하여 무차별적 공격을 감행하였다. 청년장병 다수가 희생당하는 흑하사변(黑河事變)이 일어나게 되었다.


이에 같은해 8월 27일 “나라 땅은 유리쪽으로 부서지고 티끌모래는 바람비에 날렸도다. 날이 저물고 길이 궁한데 인간이 어디메뇨.”라는 글귀를 남기고 대종교 수양법의 하나인 조식법(調息法)으로 자결하였다.


독립운동가로서 그의 활동과 지도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높이 평가할 수 있다. 또한 대종교에서는 그를 철학적 논리와 과학적 증명으로 종교의 교리를 체계화한 대철(大哲)로 성인(聖人)이라고 추앙하고 있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저서에 『오대종지강연(五大宗旨講演)』·『삼일신고강의(三一神誥講義)』, 그리고 계시를 받고 지었다는 『회삼경(會三經)』 등이 있다.

연재 목록
명인위인
게시물 검색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