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 망 증

건 망 증

사노라면 0 190 119.♡.194.247
노인네 셋이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며 신세타령을

시작했다.

 

첫번째 할매 왈,

 "아~ 글씨~

나는 요즘 계단을 오르다가

한번 쉬고 나면

이게 올라가다 쉬는 건지

내려가다 쉬게 된 건지

당췌 헷갈리"

 

두번째 할매 왈,

 "말도 마!

나는 침대에서 앉아 있다 보면

누우려고 앉은 건지 잠자다가 일어나 앉은 건지 당췌 헷갈리"

 

잠자코 이야기를 듣고 있던

세번째 할머니가

웃으면서 하는 한마디

 

"이런 멍청한 할망구들 같으니...

근데

*

*

*

*

시방 우리 방금 버스에서 내린겨?

탈려고 하는겨?~"   

까악!까악!  ㅋㅋ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Naver
※ 위 내용에 대한 오류와 사용자가 이를 신뢰하여 취한 조치에 대해 조선족정모는 모든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SOSKR.COM
Lv.26  사노라면  상사(上士)
148,201 (78.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답변글
게시물 검색
포토 제목